• > 글쓰기 통장 > 산책기도 자료
산책시 새 한 쌍으로 받은 응답(김원호)
 
산책시 새 한 쌍 통해 받은 응답 
 
2002년도 초에 호주 시드니에서 안식년을 보내고 있는데
그곳 한 목회자 모임에서 두 시간 동안 '그리스도인의 권리포기'에 대한
주제로 말씀을 전해 달라는 요청이 들어왔다.
 
...나는 하나님의 말씀하시고자 하는 마음을 받고, 이 내용을 가감하지 않고
자세히 기록했다.
그 내용을 다시 검토해 보니 장로인 내가 목회자들에게 전할 수 있는 정도를
넘어서는 내용이어서 몹시 당황스러웠다.
 
"아버지, 장로인 제가 전할 수 없는 내용입니다.
저는 전할 수 없습니다.'라고 기도하면서 취소해 달라고 간청했다.
그리고 매일 한적한 공원에 가서 아침 9시부터 12시까지
하나님 앞에서 기도했다.
그러나 하나님은 취소하라든지, 그냥 시키는 대로 하라든지
하는 어떤 말씀도 하지 않으셨다.
 
나는 할 수 없이 자연물을 통해서 표적을 구했다.
앉아서 기도하고 있는 내 앞에 호주 특유의 커다란 나무가 있는데,
아름다운 새 한 쌍이 나뭇가지에 앉아 있다가
다음 순간 나무 속에 파놓은 집으로 들어가 버렸다.
그 장면을 바라보다가 하나님께 기도했다.
'아버지, 지금 자기 집으로 들어간 새 한 쌍이 다시 나와서
전에 앉아 있던 그 가지에 다시 앉게 되면 그것으로 하나님이 나에게
그 말씀을 반드시 전하라고 하신 표적으로 확인하고
하나님 뜻대로 전하겠습니다'
 
내 말이 떨어지자마자 그 새 한 쌍이 나무 속의 집에서 나와
전에 앉았던 바로 그 가지에 앉는 것이 아닌가!
나는 소스라치게 놀라서 그 한 쌍의 새를 망연히 바라보았다.
그리고는 하나님께 항복했다.
'아버지, 알았습니다. 주신 내용대로 전하겠습니다.'
 
그러고 나서 목사님들 앞에서 주신 내용 그대로
나의 속사람은 벌벌 떨면서 전했다.
다행스럽게도 그 그룹을 인도하시는 대형 교회 목사님이
앞으로 나오시더니 '이것이 오늘의 우리들의 현실입니다.
다 같이 회개합시다'하시면서 마무리를 잘 해주셨다.
 
하나님은 자연물을 통해서도 말씀하신다.
 
<김원호 저 /'어떻게 하나님의 음성을 듣는가' 중에서 >
  • 이드보라2016.12.09 07:50


    너무나 공감이가고 고개가 끄덕여지는 은혜로 다가옵니다.
    하나님은 자연물을 통해서도 늘 말씀하시심이 분명합니다.
    한적한 장소가 정말 좋아요.
    매일 한적한 공원에 나가서 기도하셨다는 내용에 도전을 받습니다.
    그 은혜와 사랑의 맛을 경험하면 반할 수밖에 없습니다.
    귀한 산책기도의 자료 감사히 읽었습니다.

  • 박 * *2017.01.22 15:34

    저도 이런 비슷한 경험을 많이 했답니다.
    어찌해야할 지 아버지의 뜻을 구하며
    정말 사심없이 구할 때 자연 만물 속에서 오는
    주님의 뜻을 발견하곤 했지요.
    평상시 산책하며 늘 주님과 동행하다 보면
    이런 선택의 문제보다 그냥 주님과 가까워짐을 느껴
    동행이 쉬워졌답니다.
    예수님 사랑합니다. 이 고백으로 수다를 떨며~~

새글 0 / 50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아주 특별한 심방'인 산책기도에 유익한 .. [4
2016.08.02 252
20 우릴 사랑하시는 온갖 방식에 감사하라(가.. [1 2016.12.08 172
19 산책시 새 한 쌍으로 받은 응답(김원호) [2 2016.12.08 155
18 그가 나를 푸른 초장에 누이시며(황성주) [1 2016.12.07 157
17 왜 비유로 말씀하시나요?(필립 얀시) [1 2016.12.05 133
16 가로수를 꽃다발로 받은 여인(유기성) [2 2016.09.14 234
15 나무 사이를 걷는 것은 집중력을 증진시킨.. [1 2016.09.10 112
14 자연심방 하는 교회(새사람교회) [2 2016.08.18 173
13 아주 익숙한 만남의 장소(브래드 저삭) [1 2016.08.11 134
12 나는 홀로 정원에 간다(C.오스틴 마일스) [1 2016.08.11 112
11 프란체스코, 자연을 노래하다(박경수) [1 2016.08.06 144
10 내 영적 삶을 바꾼 걸음(진 에드워드) [1 2016.08.04 100
9 들에서 얻은 교훈(필립 얀시) [1 2016.08.03 101
8 언어가 아닌 그림으로(켄 가이어) [2 2016.08.03 103
7 성령님과 함께 산책을 하다(김열방) [2 2016.08.03 108
6 혼자서 산책할 때(프랭크 루박) [2 2016.08.02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