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글쓰기 통장 > 산책기도 자료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추태화)
첨부파일 1개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  


* 추태화 교수의 <영성의 샘>  


예수님은 대단하다. 예수님은 요즘 말로 하면 문창과를 나오고 신춘문예에 등단하고

수십 년 작품생활을 해온 작가 못지않은 문학적 천재성을 펼친다.

그리하여 예수님을 “위대한 시인”(A Great Poet)이라고 부르는 사람도 있다.

마태복음에서 예수님은 그를 따르는 무리에게 이렇게 말씀하고 있다.

“들에 핀 백합화를 보라, 공중의 나는 새를 보라.”

사람들은 어리둥절하다. 갑자기 예수께서 왜 하찮은 들꽃과 새를 언급하시는가.

충격이다.

그리고는 다음 장면에서 그 꽃들을 솔로몬의 의상과 비교하신다.

두 번째 충격이다. 솔로몬의 옷은 보지는 못했지만

그것은 선택된 왕의 옷이 아니던가. 설마 쉽게 짓밟혀

뭉그러질 들꽃에 비교할 수 있겠는가.

하지만 예수님은 다르게 말씀하신다.

중심은 들꽃도 아니고, 솔로몬의 의상도 아니었다.

바로 자신들을 지목하신 것이다.

세상에 버려지고 소외당하고 들풀처럼 흔들거리며 살아가는 자신들을 지칭하신다.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

예수님의 관심은 처음부터 그의 사랑하시는 무리에게 있었던 것이다.

세상의 고등교육도 받지 못하고, 관리들이나 종교지도자들로부터

죄인 취급받는 사람들을 진리의 세계로 초청하기 위하여

예수는 그들이 몸담고 살아가는 자연을 들어 쓰신다.

무리들은 다시 놀란다. 과연 이렇게 지천에 깔린 하찮은 들꽃으로

인간의 존재를 들어 올릴 수 있을까. 거의 불가능한 일은 아닐까.

 왜냐하면 지금까지 이렇게 하늘의 진리를 선포한 선지자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 말씀은 왠지 가슴에 파고들었다. 거부할 수 없는 감동이 넘쳐나는 것은

그것이 화려한 수식어를 동반해서가 아니었다. 바로 사랑의 언어였기 때문이었다.

예수님의 언어는 처음부터 사랑이 충만한 말씀이었다.

게다가 시적 상상력까지 넘실거렸다.

무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리며 만족과 환희가 마음에 스며드는 것을 느낀다.

예수님이 사용한 시적 상상력은 곧 치유의 상상력이었던 것이다.




 

  • 이드보라2018.05.24 23:01


    글이 참 재미있어요.
    문학적 표혐력이 뛰어나신 예수님 사랑합니다.
    혹시 예수님은 하늘나라 문창과 나오신 분?
    예수님은 정말 시인이십니다.

    예수님께 문학적 천재성을 배우고 싶습니다.
    더 부지런히 산책 기도 하면서 주님을 닮고 싶어요.
    이 자료를 통해 예수님의 아름다운 언어표현을
    마음에 깊이 새깁니다. 귀한자료 감사합니다. ^^

  • 유창경2018.06.18 08:18

    살아서 움직이는 주님의 말씀으로부터 언어
    교정을 받고 싶습니다.
    산책기도는 주님으로부터 말 배우는 시간인 듯
    합니다.
    진목사님의 언어에는 특별한 힘이 느껴지거든요.
    이제부터 언어의 정원에서 말 배우는 시간을 더
    늘려 가야 겠어요~~~
    감사합니다^^

  • 최에스더2018.06.23 07:51

    공감이 너무나 잘됩니다. 제가 그렇거든요!
    전에는 한찮은 들풀들이 꽃들이 예쁘고 소중하답니다.
    예수님의 사랑을 알고 표현하게 되었어요!
    주위에 모든것들이 의미로 다가오고
    예수님의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게 됩니다.
    저역시 사람의 기준과 눈높이에는 존재감이 미달에 속하지요!
    그러나 예수님께서 사랑손을 통하여
    존귀하고 어여쁜자로 상승시켜 주십니다.
    예수님최고! 사랑손 센스쟁이~~^^

  • 허수영2018.10.09 05:01

    시인은 남다른 은총을 받은 사람입니다.
    같은 성경을 읽으면서 그런 깊은 곳을 볼수 있다는 것은
    감사히 머물다가 갑니다.

새글 0 / 49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아주 특별한 심방'인 산책기도에 유익한 .. [4
2016.08.02 221
49 새들의 행진 ('주님 오늘도 부탁해요' 중에.. [1 2019.11.28 221
48 장미 가시 (박영직) [2 2019.11.01 251
47 볼 눈만 있다면 어디에나 널려있다(캔 가이.. [2 2019.09.09 308
46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프랭크 루박) [2 2019.08.03 262
45 자연은 갖가지 언어로 얘기한다 (윌리엄 컬.. [1 2019.08.03 261
44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전영순) [1 2019.05.26 257
43 이 땅에서 하나님을 안다는 것의 충만함(엘.. [1
2019.01.11 343
42 '걷기'는 신비의 연발이다(이창우) [3
2019.01.06 262
41 아침 이슬 (레브 길렛) [1
2018.10.13 349
40 수많은 럭셔리한 자연이 내 손 밖에(이은아) [2
2018.08.10 297
39 퇴근길 미니 여행(유은정) [2
2018.07.27 264
38 차암~ 부럽게 잘 쓴 글^^ [3
2018.06.11 365
37 벗어나는 시간,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 [3
2018.05.26 197
36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추태화) [4
2018.05.24 194
35 자신의 영적 식단도 돌아보게 되다(게리 토.. [3
2018.05.23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