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글쓰기 통장 > 산책기도 자료
벗어나는 시간,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오솔길(김여호수아)

 

 

 



* The 멈춤 (김여호수아 / 규장)중에서


여백이 없는 책은 읽기가 어렵다.

책을 볼 때 여백에 메모를 하기도 하고, 연상되는 생각을 적어놓기도 하고,

경험한 감동과 결단을 기록하기도 한다.

또 새로운 깨달음을 써보기도 한다.

여백은 흔적이 남는 여유 공간이며, 이야기가 쌓이는 곳이기도 하다.


여백이 없는 삶은 파괴적일 뿐 아니라 피상적이고 경박해질 수밖에 없다.

현대인들은 시간의 모든 빈 공간을 채워넣어야 유능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벗어남의 훈련은 우리에게 비워놓으라고 요구한다.

우리에게는 하나님의 흔적이 남을 수 있는 여백이 필요하다.

그것을 확보하는 시간은 가장 확실한 재충전의 시간임을 기억하라.

다시 채워지는 시간은 요란하지 않지만 강력하다.


벗어남의 시간을 거창하게만 생각하지 말자.

일상에서도 연습할 수 있다.

학생이나 직장인이라면 하루 정도 점심시간에

사람들과 함께 식사하는 대신 홀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날씨가 좋다면 산책을 권한다.

편하게 앉아 있을 수 있는 곳을 찾아보라.

회사나 학교에서 조금 떨어져 있는 곳이면 더 좋다.

아는 사람이 나타날 경우에는 방해를 받기 때문이다.

주변에 아름다운 교회가 있다면 그곳을 찾는 것도 좋다.

식사를 간단히 해결하고, 하나님 앞에 홀로 벗어나는

시간으로 가져보라.


주부들의 경우 남편이 출근하고, 애들이 등교한 후

점심시간 전까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해보라.

청소와 설거지도 잠시 미루어두라.

한시간 동안 놔둔다고 큰일이 생기지 않는다.

차 한 잔을 들고, 음악을 틀어놓고 조용히 하나님 앞에 나아가 보라.


벗어남은 특별한 만남의 시간이다.

그 시간에무엇을 할 것인지 염려하지 말라.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늘 기다리신다.

그분은 매우 창조적이시다. 우리는 그분을 만나기 위해

벗어나겠다고 결단하면 된다.


휴대폰을 열로 일주일에 하루라도 점심시간 혹은 다른 시간에

'하나님'이라고 입력하라.

벗어나는 시간은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오솔길이다.

그 길은 그분이 직접 인도하실 것이다.  


 

 

  • 이드보라2018.05.28 13:14


    정말 여백이 없는 책은 읽기가 어려워요.
    내려놓고, 비워놓는 여백이 있는 삶
    주님과의 아름다운 이야기가 쌓이는 곳입니다.

    벗어남의 시간을 갖는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산책 기도를 하면서 누리는 은혜입니다.
    가정에서도 차 한 잔을 들고 조용히 예수님께 사랑을 고백할 때
    강물 같은 평강이 밀려옴을 느낍니다.

    예수님과의 특별한 만남의 시간 그분을 만나기 위해
    날마다 벗어남의 시간 비워놓음의 시간이 필요함을 배웁니다.
    그 시간이 주님을 만나러 가는 영적 오솔길임을 알았습니다.
    늘 귀하고 은혜롭고 풍성한 산책기도 자료 올려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샬롬!

  • 유창경2018.06.15 18:10

    여백이 없이 살아가는 조급한 현대인들과 같이
    여백이 없는 책은 빡빡하다는 것을 보게 됩니다.
    맞아요~~
    산책 기도는 삶의 여백을 회복하고 찾아가는 시간인 듯 합니다.
    주님과의 흥얼거림이랄까?
    인생의 틈은 빛이 들어가는 통로이듯 여백은 여유라는 것을 배웁니다.
    여백을 확보하기 위해 멈춤은 필수 코스라는 생각을 합니다.
    늘 소중한 산책 기도의 영성을 불어 넣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샤알~~롬

  • 최에스더2018.06.23 08:06

    가슴이 확트이는 기분입니다.
    심호흡을 하는 마음도 들고,
    요약 본이지만 눈까지도 밝아지는 느낌입니다.
    심령에도 영혼에도 여백을 남기고 싶습니다.
    빈공간에 예수님이 들려주시는 귀한 말씀 새겨 넣고 싶습니다.
    아름다운 작은 여백이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줄지...
    상상의 나래를 펴게됩니다.
    감사드립니다.^^

새글 0 / 49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아주 특별한 심방'인 산책기도에 유익한 .. [4
2016.08.02 221
49 새들의 행진 ('주님 오늘도 부탁해요' 중에.. [1 2019.11.28 221
48 장미 가시 (박영직) [2 2019.11.01 251
47 볼 눈만 있다면 어디에나 널려있다(캔 가이.. [2 2019.09.09 308
46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프랭크 루박) [2 2019.08.03 262
45 자연은 갖가지 언어로 얘기한다 (윌리엄 컬.. [1 2019.08.03 261
44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전영순) [1 2019.05.26 257
43 이 땅에서 하나님을 안다는 것의 충만함(엘.. [1
2019.01.11 343
42 '걷기'는 신비의 연발이다(이창우) [3
2019.01.06 262
41 아침 이슬 (레브 길렛) [1
2018.10.13 349
40 수많은 럭셔리한 자연이 내 손 밖에(이은아) [2
2018.08.10 297
39 퇴근길 미니 여행(유은정) [2
2018.07.27 264
38 차암~ 부럽게 잘 쓴 글^^ [3
2018.06.11 365
37 벗어나는 시간,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 [3
2018.05.26 198
36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추태화) [4
2018.05.24 194
35 자신의 영적 식단도 돌아보게 되다(게리 토.. [3
2018.05.23 1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