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글쓰기 통장 > 산책기도 자료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전영순)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


* 전영순 저 / [복음 전하는 자의 아름다운 발] 중에서



도대체 어디서 다 날아왔는지

수천 마리가 거실 밖 나뭇가지에 빽빽이 앉아 짹짹거리고 있었다.

주님께 하소연을 했다.

제발 새떼 좀 사라지게 하셔서 성경 좀 묵상할 수 있도록

평소처럼 조용하게 해 주옵소서!”


그런데 갑자기 주님께서 마음속에 말씀하셨다.

오늘 네 생일이쟎니? 그래서 내가 새들을 불렀느니라.”

 


  • 이드보라2019.05.27 20:42


    예수님은 정말 자상하고 사랑이 믾으신 분이세요.
    부러워요. 예수님이 새떼를 불러 축하받게 해주셨으니~~
    그 광경이 장관이었겠어요. 감격 감동 이네요. 예수님 사랑합니다.^^

새글 0 / 50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아주 특별한 심방'인 산책기도에 유익한 .. [4
2016.08.02 254
50 찬송가에서 산책기도 찾기 (사랑손 편집)
2021.03.21 39
49 새들의 행진 ('주님 오늘도 부탁해요' 중에.. [1 2019.11.28 260
48 장미 가시 (박영직) [2 2019.11.01 282
47 볼 눈만 있다면 어디에나 널려있다(캔 가이.. [2 2019.09.09 338
46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프랭크 루박) [2 2019.08.03 307
45 자연은 갖가지 언어로 얘기한다 (윌리엄 컬.. [1 2019.08.03 289
44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전영순) [1 2019.05.26 281
43 이 땅에서 하나님을 안다는 것의 충만함(엘.. [1
2019.01.11 369
42 '걷기'는 신비의 연발이다(이창우) [3
2019.01.06 289
41 아침 이슬 (레브 길렛) [1
2018.10.13 376
40 수많은 럭셔리한 자연이 내 손 밖에(이은아) [2
2018.08.10 321
39 퇴근길 미니 여행(유은정) [2
2018.07.27 294
38 차암~ 부럽게 잘 쓴 글^^ [3
2018.06.11 394
37 벗어나는 시간,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 [3
2018.05.26 222
36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추태화) [4
2018.05.24 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