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글쓰기 통장 > 산책기도 자료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프랭크 루박)

권능의 통로 / 프랭크 루박


그 아이들은 들판과 숲속을 걷거나 밤하늘을 바라보며

그들의 눈이나 귀로 접하는 각각의 것들이 하나님에 대해

무엇을 말해주는지 물었다.


나무는 하나님에 대해 뭐라고 말하는가?

하나님은 꽃들을 통해 뭐라고 말씀하고 계신가?

고요한 하늘을 통해 무엇을 말씀하고 계신가?

우리가 만나는 사람들을 통해 무엇을 말씀해주시는가?

우리가 밟고 걷는 땅을 통해 무엇을 말씀하시는가?

머리 위로 날아가는 새들을 통해 무엇을 말씀하고 계신가?


그들은 그 일을 끝내지 못했다.

사실, 누구도 그 일을 마치지 못할 것이다.

세상은 그런 무삭제판 사전들을 책으로 담아낼 수가 없을 것이다.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이기 때문이다.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의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시 19:1>


멀트비 뱁콕은 이렇게 노래했다.


바람에 나부끼는 풀밭 사이로

나는 그분이 지나가는 소리를 듣네.

그분은 어디에서든지 나에게 말씀하시네.


멀트비 뱁콕처럼 하나님과 함께 걷는다면, 실로 우리가 깨어있는 매 순간,

어쩌면 잠자고 있을 때에도 하나님이 우리에게 말씀하고 계신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다.



  • 이양순2019.08.03 12:40

    산책 기도를 통해서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라는 것을 알아갑니다.
    정말 우주는 하나님이 하신 일을 나태냄을 배웁니다.
    귀한 자료를 계속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샬롬!

  • 성진근2019.11.04 10:55

    아!
    우주는 하나님의 언어!~
    맞군요
    하나님이 하시고픈 말씀들을 모든 곳에 기록해 놓았네요@!~

새글 0 / 50 

검색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공지 '아주 특별한 심방'인 산책기도에 유익한 .. [5
2016.08.02 324
50 찬송가에서 산책기도 찾기 (사랑손 편집)
2021.03.21 129
49 새들의 행진 ('주님 오늘도 부탁해요' 중에.. [1 2019.11.28 363
48 장미 가시 (박영직) [2 2019.11.01 355
47 볼 눈만 있다면 어디에나 널려있다(캔 가이.. [2 2019.09.09 426
46 우주는 곧 하나님의 언어(프랭크 루박) [2 2019.08.03 376
45 자연은 갖가지 언어로 얘기한다 (윌리엄 컬.. [1 2019.08.03 354
44 짹짹거리는 새들 내가 불렀다(전영순) [1 2019.05.26 346
43 이 땅에서 하나님을 안다는 것의 충만함(엘.. [1
2019.01.11 430
42 '걷기'는 신비의 연발이다(이창우) [3
2019.01.06 332
41 아침 이슬 (레브 길렛) [1
2018.10.13 427
40 수많은 럭셔리한 자연이 내 손 밖에(이은아) [2
2018.08.10 382
39 퇴근길 미니 여행(유은정) [2
2018.07.27 345
38 차암~ 부럽게 잘 쓴 글^^ [3
2018.06.11 445
37 벗어나는 시간, 그분을 만나러 가는 영적 .. [3
2018.05.26 271
36 예수님의 시적 상상력(추태화) [4
2018.05.24 275